[2017 국정감사] 퇴직 하루 만에 재취업?…중기부 퇴직 공무원, 유관기관 재취업률 69%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
로그인 회원가입
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

활동소식
보도자료
언론보도
포토갤러리
동영상
입법활동
상임위원회/국정감사
지역사업현황
정책제안ㆍ민원접수
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
 
Home > 활동소식 > 언론보도
 
언론보도
 
[2017 국정감사] 퇴직 하루 만에 재취업?…중기부 퇴직 공무원, 유관기관 재취업률 69%
글쓴이 : 김도읍 작성일 : 2017.10.23 20:30:53 조회 : 600

중소기업벤처부 퇴직 공무원 대부분이 산하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에 임원으로 재취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에 퇴직 고위 공무원들이 산하 및 유관기관의 임원으로 재취업한 후 해당 기관의 예산 민원 창구 역할을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.

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소기업벤처부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중기부 퇴직자 재취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, 중기부 소속 4급 이상 퇴직 공무원 52명 중 69%에 달하는 36명이 중소기업진흥공단,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, 창업진흥원 등의 산하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에 임원으로 재취업했다.

퇴직 후 하루 만에 재취업하는 등 번갯불에 콩 구워먹듯 재취업하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. 중기부 소속 4급 이상 퇴직 공무원 52명 중 한 달 안에 재취업한 퇴직 공무원 수만 23명으로 전체 퇴직자 수의 44%에 달한다.  

김 의원은 “중소기업벤처부 퇴직 공무원 대부분이 퇴직서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산하 공공기관에 재취업하는 정황으로 볼 때 미리 자리를 만들어놓고 자리를 옮기는 낙하산 인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”면서 “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의 고위 행정공무원들은 제 밥그릇 챙기기보다는 공공기관 본연의 임무인 국민을 위한 공익 창출에 충실해야 할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

 


  • SNS공유하기
  • 공유하기 - 페이스북
  • 공유하기- 트위터
  • 공유하기 - 구글플러스
이전글 [국감] 김도읍 "중기부 퇴직 공무원 중 44% 초스피드 재취업 등 ‘제 밥그릇 챙기기’ 급급"
다음글 [쿠키뉴스] [2017 국감] 산업부 ‘한미 FTA·中 사드보복’ 정부 대응 도마위(2017.10.14)
목록
맨위로 이동하기

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
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
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